Top Stories:
사회

허상 밝혀져도 ‘페미 검증’에 몸 사리는 기업, 논란의 판 키운다

Summary

‘집게 손 모양’을 했다는 이유로 ‘남성 혐오’ 논란이 제기돼 지난 25일 비공개된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버전의 홍보 애니메이션 장면. “남초 커뮤니티에서 마우스 ...

‘집게 손 모양’을 했다는 이유로 ‘남성 혐오’ 논란이 제기돼 지난 25일 비공개된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리마스터 버전의 홍보 애니메이션 장면.

“남초 커뮤니티에서 마우스 잡는 손 모양까지 다 집게 손이라며 찾고 있다”
 ‘집게 손 모양’으로 촉발된 게임업계의 ‘페미니스트 검증 논란’이 사회 전반으로 번지고 있다. ‘남혐 논란’에 휩싸인 기업들이 과잉대표된 ‘남초 커뮤니티’의 공격에 굴복해 이들에게 효능감을 심어줌으로써 ‘여혐 확산’에 일조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메이플스토리 엔젤릭버스터’ 게임을 제작한 넥슨은 지난달 26일 홍보 애니메이션에 남성 혐오를 의미하는 ‘집게 손 모양’이 들어갔다는 일부 누리꾼들의 공격이 쏟아지자 누리집에 사과문을 올려 “홍보물 제작 과정에서 세심하게 검토하지 못해 심려를 끼쳐드린 점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홍보 애니메이션은 비공개 처리했다. 넥슨은 “맹목적으로 타인을 혐오하는 데 부끄러움을 느끼지 못하고, 몰래 드러내는 데 희열을 느끼는 사람들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남초 커뮤니티의 주장에 동조하는 입장까지 밝혔다. 하지만 정작 메이플스토리 홍보영상의 집게 손 모양 장면의 콘티를 그린 것은 ‘페미’가 아니라 40대 남성 애니메이터인 것으로 뒤늦게 밝혀졌다. ‘집게 손 검증’은 근거 없는 허상이자 억측이었던 셈이다.

 그럼에도 논란은 게임업계를 넘어 일반 기업으로까지 번졌다. 포스코의 올해 신입사원 채용 영상에 집게 손 모양이 등장한다는 주장이 지난달 28일 나왔고, 논란이 커지자 포스코는 별다른 입장 표명 없이 영상을 비공개 처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 사내 메신저에도 집게 손 모양이 나온다는 글이 지난달 2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삼성전자는 애초 의도한 게 아니라고 해명하다가 공격이 쏟아지자 지난 30일 해당 사진을 수정했다.

남초 커뮤니티가 집게 손 모양을 문제 삼고, 이런 주장이 근거없이 펼쳐졌다는 게 판명되고, 그럼에도 해당 기업이 남초 커뮤니티의 주장을 받아주는 식의 양상이 전개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2021년 5월 지에스(GS) 25 편의점 홍보 포스터에 들어간 소시지를 짚는 손가락 모양의 그림이 집게 손 모양이라는 주장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이 포스터의 손가락 그림은 유료 사이트에서 디자인 소스로 구매한 것에 불과했다.

2021년 ‘집게 손 모양’이 논란이 됐던 수정 전 GS25 홍보 포스터.

지에스에 이어 같은해 6월엔 전쟁기념관 포토월에 그려진 손가락 모양이 문제가 됐다. 하지만 이 포토월은 2013년에 설치된 것으로, 집게 손 모양이 남성 혐오의 상징으로 알려지기 시작한 2015년보다 앞선 것이었다. 그럼에도 전쟁기념관은 포토월을 철거했다.

“남성 전체가 남초 커뮤니티의 주장에 동조하는 것도 아니다”
기업들은 페미 사상 검증이 터무니없음을 인정하면서도, 매출 감소에 영향을 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에 몸을 사릴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남초 커뮤니티에서 마우스 잡는 손 모양까지 다 집게 손이라며 찾고 있다”며 “기업 입장에서는 소비자를 의식할 수밖에 없다.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어서 수정할 수 밖에 없다”고 하소연했다.

2021년 ‘집게 손 모양’이라는 이유로 공격받자, 전쟁기념관이 삭제한 포토존 이미지.

한 게임업체 관계자도 “‘집게 손 모양’이 알려지기도 전인 2010년대 초에 제작된 게임인데, 최근 커뮤니티 이용자가 집게 손을 찾았다며 페미 의혹을 제기했다. 처음에는 회사에서 코웃음 쳤는데, 2∼3명만 동조해도 여론이 형성되는 걸 보고 두렵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기업이나 공공기관들이 ‘여혐주의자’들의 일방적 공격에 바짝 엎드리는 것이 사태를 키운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두찬 문화연대 활동가는 “게임 이용자는 남녀 성비가 거의 5대5 정도이며, 남성 전체가 남초 커뮤니티의 주장에 동조하는 것도 아니다”라며 “게임 업체들이 일방적으로 과대표된 커뮤니티의 의견을 받아들이고 몸을 사리고 있다. 이런 태도가 사태를 키운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집게 손 모양’이 알려지기도 전인 2010년대 초에 제작된 게임인데, 최근 커뮤니티 이용자가 집게 손을 찾았다며 페미 의혹을 제기했다”

민주노총 아이티(IT) 노조는 1일 성명을 내어 “게임업계는 과거에서 전혀 배우지 못하고 있다”며 “게임 산업이 벌어들이는 돈의 액수가 커진 것에 비해 게임업계가 가진 사회적 영향력에 대한 책임의식은 매우 초라한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지방고용노동청도 이날 서울지역 6개 지청과 합동으로 오는 4∼31일 서울에 있는 게임업체들에 대해 노동자 등 보호조치 특별점검 및 자율점검 지도를 실시하기로 했다. 서울노동청은 △악성 유저들로부터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대응 매뉴얼을 갖추고 실제 작동되고 있는지 △피해 노동자를 오히려 해고하는 등의 불이익한 조치를 하지 않는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하형소 서울노동청장은 “게임 등 온라인 공간에서 벌어지는 폭력은 종사자들에게 심각한 정신적 고통을 유발할 수 있다”며 “이번 점검으로 게임업계 전반이 악성 유저로부터 근로자를 보호할 수 있는 체계를 마련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관련 기사 보기

“GS25 손가락 모양이 남성 비하? 그럼 집게로 음식 집나”(2021.05.03)

https://www.hani.co.kr/arti/economy/consumer/993722.html

‘집게 손’ 불똥에…최대 패션 플랫폼 ‘무신사’ 대표 물러나 (2021.6.3)

https://www.hani.co.kr/arti/economy/consumer/997927.html

남초 커뮤니티에서 쏜 ‘화살촉’, 어떻게 백래시 ‘승리 공식’ 만들었나(2021.12.07)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022240.html

게임 홍보영상에 0.1초 ‘집게손’…남초 또 발끈하자 넥슨 굴복(2023.11.26)

https://www.hani.co.kr/arti/society/women/1117893.html

채윤태 옥기원 유선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