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tories:
경제

SK ‘기술기반 탄소배출권’ 시장 확장 나선다

Summary

지난 8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에스케이㈜와 에스케이이앤에스(E&S), 에코시큐리티 등 11개...

지난 8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에스케이㈜와 에스케이이앤에스(E&S), 에코시큐리티 등 11개 기업·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기술 기반의 사전거래 탄소배출권 시장(EPCM) 연합’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MOU)이 체결됐다. 에스케이그룹 제공

에스케이(SK)그룹은 지난 8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열린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기술 기반의 사전거래 탄소배출권 시장(EPCM) 연합’ 구축을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에스케이㈜와 에스케이이앤에스(E&S), 에코시큐리티, 신한투자증권, PwC컨설팅, 대한상의 탄소감축인증센터, 한국수력원자력, 비브리오, 서울대 기후테크센터 등 11개 기업·기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이르면 내년부터 탄소감축 기술을 활용해 발행될 탄소배출권을 사전거래(Credit)하는 시장을 도입한다.

기존 탄소배출권 시장이 조림⸱산림보존 등 주로 자연을 기반으로 한 탄소감축 사업을 통해 실적을 인증받고 ‘탄소 상쇄 배출권’을 발행했다면, 기술기반 방식은 관련 기술기업의 탄소감축 기술을 기반으로 크레딧을 발행하고 수요자(탄소배출 기업)가 구매하는 거래 시스템이다. 이 방식이 활성화하면 기술기업은 탄소감축 기술을 상용화할 자금을 사전에 확보할 수 있고, 수요자는 사전에 구매한 크레딧을 통해 탄소 배출을 상쇄하거나 여유분을 매각해 차익을 거둘 수 있다.

현재 거론되는 탄소저감 인증 기술은 수소생산, 플라스틱 재활용, 탄소포집 및 저장 등 12가지다. 협약 참여자들은 참가 기업을 추가 모집해 내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기술기반 탄소배출권 시장을 정식 발족할 계획이다.

이번 다자간 협약은 에스케이그룹이 탄소저감 기술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방안에 대한 방법론을 연구하며 자발적 배출권 시장의 생태계 확대를 추구한 결과다. 에스케이그룹은 2021년 ‘최고경영자(CEO) 세미나’에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감축 목표량의 1%인 2억톤의 탄소를 줄이는데 기여해야 한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김무환 에스케이㈜ 그린투자센터장은 “기술 기반의 사전거래 탄소배출권 시장은 혁신적인 탄소감축 기술을 가진 기업에 인센티브를 제공함으로써 기술 기반 탄소감축 기술의 도래 시기를 앞당기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대선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