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tories:
사회

일요일도 영하 추위 계속…맑다가 차차 흐려져

Summary

강원 춘천시의 한 산수유나무에 앉은 직박구리가 눈을 맞고 있다. 기상청은 일요일인 3일에도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일요일인 3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

강원 춘천시의 한 산수유나무에 앉은 직박구리가 눈을 맞고 있다. 기상청은 일요일인 3일에도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겠다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일요일인 3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내려가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겠다.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청권과 전라권,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이 낄 전망이다.

기상청은 “내일은 대체로 맑다가 모레부터 차차 흐려지겠다”고 2일 예보했다.

경기북부와 강원 중·북부 내륙·산지에는 2일 밤부터 한때 눈 또는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서울과 인천, 경기남부와 강원 남부 내륙·산지, 강원 중·북부 동해안, 충청권, 전북, 경북북부 내륙에는 0.1㎝ 미만의 눈 날림이나 빗방울이 흩날리겠다.

3일 최저기온 -8~5도, 최고기온은 3~12도로 예보됐다. 강원 내륙과 산지에 내려진 한파 특보는 2일 오전 10시를 기해 해제됐다.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경북북동부 산지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져 당분간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산불 등 각종 화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밤부터 동해 중부 먼바다와 동해 남부 북쪽 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높게 일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서해·남해 앞바다에서 모두 0.5∼1.5m로 일겠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보통~좋음으로 예보됐다.

홍대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