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tories:
경제

도쿄 간 최태원 “40여개국 돌아보니…한일 경제연합체 구성하자”

Summary

최태원 에스케이(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에서 발언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에스케이(SK)그룹 회장이 “지정학적 갈등과 분...

최태원 에스케이(SK)그룹 회장이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에서 열린 ‘도쿄포럼 2023’에서 발언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최태원 에스케이(SK)그룹 회장이 “지정학적 갈등과 분열이 불러온 글로벌 경제블록화 현상 등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한·일 경제협력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지난달 30일 일본 도쿄대에서 ‘사회 분열과 디지털 전환 시대의 인간성 함양’을 주제로 열린 ‘도쿄포럼 2023’에 참석해 이렇게 말했다고 에스케이그룹이 1일 밝혔다. 최 회장은 환영사와 특별연설에서 “ 지정학적 갈등과 기후 변화, 디지털 전환 등으로 이제 단일 글로벌 시장의 시대는 지나갔다”며 “한·일 경제연합체를 구성해 글로벌 분열 위기 상황을 돌파하자”고 말했다.

최 회장은 “지난 1년 간 40여개국을 방문하면서 지정학적 긴장을 목도했는데, 각국이 파트너와 제휴해 규칙과 표준을 만들고 있는 것”이라며 “미국, 유럽연합(EU), 중국 등이 각자의 시장을 만들어가면서 한·일 양국은 어려움에 봉착했다”고 진단했다. 그는 “특히 노동인구와 대중국 수출, 투자 감소 등에 직면한 한·일 양국이 성장 뿐만 아니라 생존을 위해서 더욱 공격적인 조치들을 취해 나가야 한다”며 한일 경제연합체 제안 배경을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어 “한·일 양국이 경제연합체를 구성해 글로벌 시장에서 룰 테이커(rule taker)를 넘어 룰 세터(rule setter)로 전환해 가자”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본과 한국의 국내총생산(GDP)을 합하면 약 7조달러 규모”라며 “한·일 경제연합체는 양국의 미래 발전을 위한 강력한 촉진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양국은 반도체와 전기차 배터리, 의약품, 신재생에너지 등 산업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엘엔지(LNG), 스타트업 플랫폼 등 새로 시작할 잠재 영역도 많다”고 덧붙였다.

도쿄포럼은 에스케이그룹이 고 최종현 선대회장의 인재양성 철학을 기려 설립한 최종현학술원과 도쿄대학이 2019년부터 공동 개최해왔다. 포럼에는 김윤 한일경제협회장 겸 삼양그룹 회장, 사토 야스히로 미즈호파이낸셜그룹 특별고문 등 한·일 학계∙경제산업계 인사들이 참석해 글로벌 위기 상황을 진단하고 해법을 모색했다.

홍대선 선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