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tories:
경제

“크리스마스 예약 가능한 맛집 찾아줘” 네이버 생성형 AI 검색

Summary

네이버가 통합검색에 생성형 인공지능(AI) 검색 ‘Cue:’(이하 큐)를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큐는 네이버가 지난 9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생성형 인공지능 기반 검색 서비스다....

네이버가 통합검색에 생성형 인공지능(AI) 검색 ‘Cue:’(이하 큐)를 적용했다고 1일 밝혔다.

큐는 네이버가 지난 9월부터 시범 운영 중인 생성형 인공지능 기반 검색 서비스다. ‘사람처럼 검색’(Human-like searching)하는 과정을 통해, 큐 스스로 질문의 의도와 맥락을 고려해 사용자가 여러 번 검색하며 얻어야 했던 정보를 한 번에 찾아준다는 게 특징이다. 기존 검색에서는 사용자가 정보를 찾기 위해 검색어를 수정하는 등의 과정을 반복해야 했다면, 큐 서비스를 이용하면 사람에게 말하듯 검색창에 입력해도 만족할 만한 검색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한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쇼핑과 로컬 등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 연계로 높은 편의성을 자랑하고, 네이버 지식베이스 등을 통해 구축한 신뢰도 높은 정보로 고품질의 최신 답변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네이버에 따르면, 통합검색에 적용된 큐는 이용자가 입력하는 질의 유형에 따라 유동적으로 노출된다. 특히 ‘~해줘’, ‘~알려줘’, ‘~추천해줘’, ‘~뭐야?’ 등 추천이나 제안이 필요한 질의에 이용자가 원하는 장소와 특성을 포함해 검색어를 입력하거나, 구체적인 맥락을 포함하여 질의할 경우 효과적으로 답한다.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에 예약할 수 있고 주차되는 성수동 맛집 찾아줘’라는 질의에 기존 검색에서는 각각의 정보를 하나씩 확인해야 했다면, 큐가 적용된 검색에서는 사용자가 원하는 조건에 부합하는 장소를 네이버 플레이스 정보와 예약 시스템을 연동해 검색 결과 상단에서 한 번에 찾을 수 있다. 상품, 레시피, 장소 검색으로 시작해 쇼핑, 장보기, 예약 등 서비스와 연계해 별도의 추가 검색 없이 사용자의 ‘최종 목적’까지 달성해 준다는 목표다.

네이버는 큐 서비스를 통해 신뢰도 높은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만약 사용자가 ‘서울 축제 알려줘’라고 질문을 입력하면, 웹상에 있는 정보들을 가져와 답변하는 것이 아니라, 지식베이스와 연동된 데이터베이스(DB)를 활용해 현재 진행 중이거나 진행 예정인 축제 관련 정보를 기반으로 답변하는 식이다. 이 밖에도 자동완성 서비스 하단에 제공되는 큐 추천 질의와 답변을 이용자가 선택해서 볼 수 있는 옵션도 제공한다. 네이버는 “큐를 통합검색에 적용하며 이용자가 검색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인공지능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적화된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고 설명했다.

큐 베타 서비스 이용자는 별도 서비스 페이지 방문 없이 통합검색에서 바로 이용 가능하며, 지금은 개인용컴퓨터(PC)로만 이용 가능하다. 내년에는 모바일로 확대될 예정이다.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