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Stories:
경제

삼성 금융 대표이사 교체…생명 홍원학·화재 이문화·증권 박종문

Summary

왼쪽부터 홍원학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이문화 삼성화재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박종문 신임 삼성증권 대표이사 내정자. 각사 제공 삼성그룹의 금융계열사인 삼성생명, 삼성화재...

왼쪽부터 홍원학 삼성생명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이문화 삼성화재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 박종문 신임 삼성증권 대표이사 내정자. 각사 제공

삼성그룹의 금융계열사인 삼성생명, 삼성화재, 삼성증권이 수장 교체를 단행했다. 이들 회사는 1일 임원후보추천위원회를 열고 차기 대표이사 후보를 내정했다고 밝혔다.

삼성생명은 홍원학 삼성화재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1964년생인 홍원학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삼성생명에서 인사팀장, 전략영업본부장 등을 지냈고 삼성화재에서는 자동차보험본부장(부사장)을 거쳐 2021년 말부터 대표이사 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삼성생명 쪽은 “홍원학 사장이 생명보험, 손해보험에 걸친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채널 변화에 선제 대응하고 미래 경쟁력을 견인하는 한편, 고객 신뢰 구축과 사회와의 상생을 주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대표이사에는 이문화 삼성생명 부사장이 승진 내정됐다. 1967년생인 이문화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삼성화재에서 경영지원팀장, 전략영업본부장, 일반보험본부장 등을 거쳤고 지난해 말부터 삼성생명 전략영업본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삼성생명 전략영업본부장 부임 후 법인대리점(GA) 시장 등 변화에 민감한 손해보험 디엔에이(DNA)를 이식하며 체질 개선에 일조했다”며 “이번 승진을 통해 삼성화재의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를 공고히 하고 변화와 혁신을 위한 조직문화 구축에 앞장서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삼성증권 역시 박종문 삼성생명 사장을 신임 대표이사 후보로 추천했다. 1965년생인 박종문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삼성생명에서 금융경쟁력제고티에프(TF)장을 지냈으며 지난해 말부터 삼성생명 자산운용본부장으로 일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불확실한 금융시장 환경에서 운용사업의 안정을 도모하는 동시에 액티브한 조직문화 구축과 인적 경쟁력 제고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조해영 기자